HOME / 홍보센터 / 언론보도

언론보도

[대전일보] 대전 중앙과학관에 전국 첫 스마트전시 적용

한상훈 2018.10.15 17:14 조회 44

대전 중앙과학관에 전국 첫 스마트 전시 적용




대전에 4차 산업혁명 신기술이 적용된 스마트 과학관이 전국 최초로 운영될 전망이다. 

KAIST와 국립중앙과학관은 과학관의 전시안내 기술혁신을 위한 새로운 시스템 개발을 위해 '스마트 과학관 전시연구단'을 최근 출범했다. 

30일 KAIST에 따르면 이 연구단은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을 받아 전시기반기술·전시운영기술·전시콘텐츠 등 3개 분야에 오는 2022년까지 4년간 모두 15개 과제를 수행한다. KAIST 등 9개 대학과 전자부품연구원 등 2개 연구기관 등이 참여해 실내 위치인식 기술과 증강현실(AR) 및 가상현실(VR),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핵심기술들을 상호 연계하게 된다. 

그동안 과학관 전시안내는 전문적인 지식을 갖춘 안내자가 절대적으로 부족해 어려움을 겪었을 뿐만 아니라 스마트폰을 활용한 전시안내의 효율성도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에 따라 새로운 전시서비스 기술개발에 대한 필요성이 대두돼왔다. 

실내 위치기반 전시안내시스템이 개발되면 관람객들은 위치에 따라 증강 및 가상현실(AR/VR) 등을 포함한 다양한 기술을 적용한 전시안내 서비스를 받게 된다. 특히 스마트폰을 통해 전문 안내자의 설명을 직접 듣는 것과 같은 유사서비스도 제공받을 수 있다. 

새로운 전시안내시스템은 대전 국립중앙과학관부터 우선 적용한 뒤 전국 167개 과학관과 과학관처럼 각종 전시물을 안내하는 각 지역의 박물관과 미술관에도 단계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연구단장을 맡은 KAIST 한동수 교수(전산학부)는 "과학관 전시기술과 전시 콘텐츠를 체계적으로 구성해 스마트 과학관 전시플랫폼에 담을 계획"이라며 "AR·VR 기술과 실내 위치인식 기술이 통합돼 전시안내에 활용되는 첫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용민 기자